‘보이스퀸’ 이미리 부상투혼에도 맨발로 열정무대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19/12/26 [17:45]

‘보이스퀸’ 이미리 부상투혼에도 맨발로 열정무대

이미옥 기자 | 입력 : 2019/12/26 [17:45]

 

[분당신문] ‘보이스퀸’ 참가자들이 열정 폭발 부상 투혼을 펼친다.

 

오직 주부만을 위한 무대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기획/연출 박태호)이 뜨거운 화제 속에 방영 중이다. 참가자들의 폭발적인 가창력과 가슴을 울리는 진심이 매주 목요일 밤 TV 앞으로 시청자들을 불러 모으는 것. 이를 입증하듯 시청률도 고공행진 중이다. 5회 2부 시청률은 8.1%(유료방송가구, 닐슨코리아)로, 첫 방송부터 5회 연속 지상파 포함 목요 예능 최강자를 차지했다.

 

이런 가운데 오늘(26일) 방송되는 ‘보이스퀸’ 6회에서는 본선 3라운드 ‘미니콘서트 강릉대첩’의 남은 무대들이 모두 공개된다. ‘보이스퀸’ 본선 3라운드 ‘미니콘서트 강릉대첩’은 5명씩 구성된 7개의 조가 팀미션으로 대결을 펼친다. 평가에 따라 1위한 조는 전원 본선 4라운드로 직행한다. 반면 2위부터 7위까지는 각각 차등을 두고 탈락자가 발생한다. 한 사람의 실수가 팀 전원에게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상황. 그만큼 참가자들은 최선을 다해 무대에 임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몇몇 참가자들은 부상 투혼까지 발휘했다고. 그 중 한 참가자가 이미리다. 늘 유쾌한 에너지로 똘똘 뭉친 이미리는 이날 신발을 벗고 무대에 올라 신명나게 장구를 치고 노래를 불렀다. 한 퀸메이커가 질문하자 같은 팀 박연희는 “춤 연습하다가 발을 다쳤다”며 상황을 설명했다고 한다.

 

이미리 외에도 부상 투혼을 발휘한 참가자들은 또 있다. 특히 댄스에 일가견이 있는 참가자들이 모인 조의 조원들은 춤과 노래를 동시에 소화하기 위해 노력을 불태웠다. 5박 6일의 연습에 이어 모든 것을 쏟아낸 무대까지 모두 마친 뒤 조원들은 “춤을 춘지 20년이 됐다. 안 쓰던 근육들을 쓰다 보니 족저근막염이 왔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라운드가 거듭될수록 참가자들은 자신들의 꿈을 열어준 ‘보이스퀸’ 무대에 더 큰 열정을 쏟아내고 있다. 그만큼 모두가 입을 쩍 벌리고 감탄할 역대급 무대가 끝없이 탄생하고 있다. 부상 투혼까지 감내하며 최선을 다한 참가자들의 본선 3라운드 ‘미니콘서트 강릉대첩’의 모든 무대를 확인할 수 있는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 6회는 12월 26일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이미리,보이스퀸 관련기사목록
라이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