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근경색 환자에 투여되는 심장 보호약제 효과, 심박수가 중요

베타차단제 효과, 심박 수 높은 환자에게서 두드러져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0/01/04 [20:32]

심근경색 환자에 투여되는 심장 보호약제 효과, 심박수가 중요

베타차단제 효과, 심박 수 높은 환자에게서 두드러져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0/01/04 [20:32]

- 심박 수로 약물 효과 예측,빅데이터 분석 통한 약물 사용효과 분석

 

▲ 순환기내과 윤창환(좌), 박진주(우) 교수

[분당신문]  심근경색 환자에게 기본적으로 처방이 권고되는 심장 보호약제인 ‘베타차단제’의 효용성에 대한 국내 의료진의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윤창환, 박진주 교수 연구팀은 2003년 6월부터 2015년 2월까지 급성심근경색으로 내원한 환자 2천271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심부전이나 좌심실 기능부전 등이 없이 심장 기능이 보존된 환자의 경우 심박 수가 낮은 환자에게는 베타차단제의 효과가 크지 않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베타차단제가 보통 심박 수를 낮추는 방식으로 효능을 보인다는 점에 착안, 환자의 심박 수가 분당 75회 이상인 고심박 환자군과 75회 미만인 저심박 환자군으로 나눠 베타차단제 사용의 효과가 달라질 수 있는지를 비교 연구했다.

 

▲ 심박수에 따른 베타차단제 사용과 생존율 및 위험도   

 

데이터 분석 결과 고심박 환자군의 경우 베타차단제를 사용 시 뚜렷한 사망 예방 효과를 보여 반드시 처방이 필요한 약제임이 확인되었으나, 저심박 환자군인 경우 베타차단제의 치료 효과가 명확하지 않았다.

 

박진주 교수는 “베타차단제는 효과가 좋은 심장 보호 약제이지만, 기립성 저혈압이나 무기력, 서맥(느린 맥박) 등 여러 부작용을 동반할 수 있어 사용에 주의를 요한다”며, “이번 연구결과에 의하면 환자의 심박수에 따라 약물의 효과가 적거나 없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향후 심근경색 환자 약물 처방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한 윤창환 교수는 “여러 생체 활력 지수 및 검사 결과를 통해 개별화된 맞춤형 치료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미래 의학의 지향 점 중 하나”라며, “‘심박수’라는 보편적 지표를 통해 약제의 치료 효과를 예측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밝혀낸 것은 맞춤의학으로의 발전에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심근경색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