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설 연휴 기간 감염병 24시간 비상망 강화

강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1/21 [12:04]

성남시, 설 연휴 기간 감염병 24시간 비상망 강화

강성민 기자 | 입력 : 2020/01/21 [12:04]

 

[분당신문] 성남시는 설 연휴기간 인구이동 및 최근 중국 우한 폐렴 발생과 국내외 여행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감염병 발생을 예방하고자 24시간 비상방역 체계를 강화한다. 

 

국내에서 연휴 기간 음식의 공동섭취 및 사람간 접촉증가로 발생이 높은 A형간염, 장티푸스, 노로바이러스, 인플루엔자 유행감염증 예방에도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중국 우한시 등 해외 여행 시에는 현지에서 유행하는 폐렴, 홍역, 뎅기열 등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여행지의 감염병 정보를 확인하고 예방접종, 예방약, 예방 물품 등을 챙기도록 강조했다. 

 

성남시는 전년도에 제1군감염병인 장티푸스 5건, A형간염 340건, 제2군감염병 1천222건, 제3군감염병 486건, 제4군 감염병 13건 등 발생했다. 해외유입에 의한 뎅기열 등 감염병 신고 건수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아울러 해외여행 후 설사, 발열, 발진, 기침 등 감염병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9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연락하고 의료기관을 방문할 경우 마스크 착용 및 해외 여행력을 반드시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성남시보건소 관계자는 "건강한 설 연휴를 보내기 위해서는 적기에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기침예절 실천하기, 음식 익혀먹기, 물 끓여 마시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 감염병 예방 수칙만 준수해도 건강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감염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