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응체계… 격리병실, 선별진료소 마련 등 사전 대비태세 구축

도, 설 명절 연휴 ‘감염병 예방행동수칙’ 준수 당부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1/25 [19:4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응체계… 격리병실, 선별진료소 마련 등 사전 대비태세 구축

도, 설 명절 연휴 ‘감염병 예방행동수칙’ 준수 당부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0/01/25 [19:44]

[분당신문]경기도는 설 연휴기간 동안 지역 간 이동 및 중국 방문객 증가로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설 연휴 대책반을 운영해 감염증 확산에 대비하고 있다.

 

▲ 감염병 예방수칙  

 

앞서 도는 지난 20일 행정1부지사 주재로 시군 부단체장 회의를 개최한데 이어, 22일 시군 44개 보건소장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지침을 시달하는 한편 시군별로 선별진료 의료기관을 선정하고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토록 긴급 지시했다.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에서도 관련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병원별 선별진료소 설치를 완료하는 등 도 방침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  

 

이에 수원·이천·안성·포천병원은 응급실격리병실(12병실), 의정부병원은 응급실, 파주병원은 격리외래진료소를 선별진료소로 지정해 보건소에서 의뢰하는 환자의 검사와 진료가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아울러 직접 내원할 수도 있는 환자에 대비해 출입구마다 안내 문구를 게시하고 진료 접수 시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반드시 확인하고 있으며 마스크 착용 및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각 병원에 당부했다.

 

현재 경기도의료원은 국가지정수준의 음압격리 9병실(수원 2, 이천4, 안성 3)을 갖추고 있으며, 감염병 확산 시 경기도 격리병실로 활용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설 명절기간 손씻기,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마스크 착용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의료기관에서는 호흡기 질환자 내원 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의심될 경우 반드시 관할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감염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