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신종 코로나 대응 위해 31개 전 시군에 36억200만원 긴급 투입

김철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1/31 [08:54]

도, 신종 코로나 대응 위해 31개 전 시군에 36억200만원 긴급 투입

김철영 기자 | 입력 : 2020/01/31 [08:54]

- 긴급투입된 재난관리기금은 선별진료소 설치·운영, 119구급대 현장활동, 마스크와 손세정     제 등 위생용품 구입에 사용 예정

 

▲ 수원시 등 29개 시군에 각 1억 원씩, 소방재난본부에 1억200만원 등 총 30억200만 원의 재난관리기금을 투입했다.   

 

[분당신문]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예방을 위해 전 시군에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지원했다.


도는 30일 수원시 등 29개 시군에 각 1억 원씩, 소방재난본부에 1억200만원 등 총 30억200만 원의 재난관리기금을 투입했다.

 

앞서 도는 지난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한 고양시와 평택시에 3억 원씩 총 6억 원의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지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이후 현재까지 투입된 재난관리기금은 총 36억200만 원에 이른다.


각 시군에 투입된 재난관리기금은 방역용품, 손세정제, 마스크 등 위생용품 구입과 선별진료소 설치·운영 경비로 사용된다.

 

소방재난본부에 지원된 기금은 증상환자 이송 등 119구급대 현장활동에 필요한 소독티슈, 비멸균장갑, 멸균시트, 마스크 등을 구입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도의 이번 지원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시행령’, ‘경기도 재난관리기금 운용·관리 조례’의 ‘감염병 또는 가축전염병의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대응 및 응급복구’ 조항에 근거한 것이다.

 

도는 향후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의 시급성을 감안해 선제적 기금 지원으로 시군별 필요 물품을 구입하도록 조치하고, 향후 추가 확진자 발생 시 긴급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바이러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