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혐오와 공포는 사태를 악화한다!

녹색당

분당신문 | 기사입력 2020/02/01 [13:5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혐오와 공포는 사태를 악화한다!

녹색당

분당신문 | 입력 : 2020/02/01 [13:58]

 

[분당신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속칭 ‘우한 폐렴’)이 확산하며 국내에도 확진자가 늘자 근거 없는 혐오와 공포가 퍼지고 있다. 중국인의 식문화가 원인이라는 인종주의적 발화부터,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자거나 중국 국경을 폐쇄하자는 등 차별적이고 혐오적인 선동이 난무한다.

 

특정 국적인 입국 금지나 국경 폐쇄는 가능하지도 않을뿐더러 질병 확산을 막는데 효용도 없다. 오히려 비공식적인 국경 이동을 발생시키고 입국과정에서의 모니터링에 허점이 생겨 질병 확산 위험만 더 높인다. 특정 국적자에 대한 낙인은 환자가 오히려 증상을 감추게 하고 자발적 신고를 꺼리게 하는 역효과를 만든다.

 

감염 위험은 국적이나 인종에 따른 것이 아니다. 원인이 있다면 중국 정부의 통합적이지 않은 공중보건 정책과 초기의 안이한 대응이 사태를 키웠다. 우리 정부는 이를 반면교사로 차분하고도 치밀한 대응과 방역 강화 및 정확하고 투명한 정보공개로 상황을 관리하고 안정시켜야 한다.

 

우리 사회에서 비이성적인 중국인에 대한 공포와 혐오 정서가 일어나듯, 서구권에서는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가 격화되고 있다. 거리에서 아시아인을 보면 찌푸리며 고개를 돌린다던가 상점에 들어오는 것을 막는 사례가 왕왕 있다는 것이다.

 

보건 원칙과 맞지도 않고 예방에는 도리어 역행하는 배제와 혐오는 공포와 불안만 가중하며 공동체를 혼란에 빠트린다.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낙인의 공포 없이 안심하고 신고하고 신속하고 적절한 의료조치를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

 

지구공동체가 함께 맞서야 할 감염병 확산에 인종혐오와 공포 유발로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자한당 정치인들의 행태를 강력히 비판한다.
 

1월 30일 녹색당 논평 자료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녹색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