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차단, 성남시 평생학습관 스포츠센터 휴관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2/04 [12:0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차단, 성남시 평생학습관 스포츠센터 휴관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0/02/04 [12:06]

 

[분당신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해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평생학습 스포츠센터를 오는 2월 6일부터 2월 19일까지 휴관한다. 

 

2월 10일 개강 예정이었던 평생학습관의 59개 강좌의 정규 프로그램인 ‘배움과 채움 장·단기 1기’ 개강도 3월 초로 연기된다. 

 

성남시 평생학습관 스포츠센터와 평생학습관은 162개 강좌를 운영해 하루 평균 2천373명이 이용하는 시민 시설이다.

 

시는 이곳 시설에 앞선 1월 30일과 31일 수강생을 위한 소독용 발 매트(5개), 손 세정제(20개), 마스크(100개)를 비치하고, 방역을 실시했다.

 

휴관 기간 2차 시설 방역을 하고, 14개 강의실 등은 수시로 소독한다. 

 

1천328명 수강생(59개 강좌)에게는 개강 연기와 감염병 예방 안내 문자 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다. 

 

시는 이용하는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선제 대응하려고 이들 시설의 휴관과 개강 연기를 결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바이러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