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9번째 확진자 다녀간 성남시 '초비상'

수내동 주변 집중 방역, 접촉자 역학조사 중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2/08 [21:5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9번째 확진자 다녀간 성남시 '초비상'

수내동 주변 집중 방역, 접촉자 역학조사 중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0/02/08 [21:53]

▲ 은수미 성남시장은 시청 8층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분당신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9번째 확진자가 분당 수내동 A빌딩에 있는 회사에 들른 것으로 확인되면서 해당 시설과 주변 방역을 강화하고, 접촉자 역학 조사에 나서는 등 확산 방지에 나섰다. 

 

2월 5일과 7일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19번 확진자는 서울 송파구에 거주하는 36세 남성이고, 직장은 A빌딩 내에 있다. 17번째 확진자와 직장동료다. 이 남성은 17번 환자와 함께 콘퍼런스 참석차 1월 18일~23일 싱가포르를 방문하고 돌아왔다. 귀국 후 1월 31일, 2월 3일 회사에 출근했다.

 

두 차례 출근 때 점심시간에 인근 부모님 집, 회사 인근 식당을 들렀다. 출퇴근 땐 자가용을 이용해 외부 접촉은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자가 격리에 들어간 시점은 자신이 참석했던 콘퍼런스에서 말레이시아 환자가 확진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고 나서인 2월 4일부터다.

 

이 남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결과에서 양성으로 확인돼 2월 5일 서울의료원에 격리된 상태다. 19번 확진자의 부모는 다행히 같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7일 질병관리본부가 19번 확진자의 동선을 발표한 후 성남시는 오후 2시 긴급 브리핑을 열어 해당 확진자의 지역 동선을 포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책 등 감염증 차단 비상조치에 들어갔다.

 

10개 반 30명의 보건소 방역반을 긴급 투입해 확진자 회사 주변에 있는 수내역사, 음식점, 학원 밀집 지역, 어린이집, 전통시장 등을 집중 방역했다. 2월 7일까지 사흘간 5차례 방역이 이뤄졌다. 방역은 점차 성남 전체로 확대된다.

 

확진자 재직 회사와 같은 건물에 있는 학원은 2월 7일~9일 휴원이 결정됐다. 주변에 있는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등학교는 개학 연기 또는 휴원을 교육청을 통해 협의하기로 했다.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 중에서 자가 격리자가 발생하면 체온, 증상 등을 모니터링하도록 2주간 1대 1 전담 공무원을 매칭한다. 보건소 위생키트, 10만원 상당의 즉석밥·닭죽·김·라면 등의 생활필수품, 긴급 생계비, 정신건강 평가를 포함한 통합 심리도 지원한다.

 

이번 여파로 불가피하게 휴업하는 의료기관, 업소 등은 최대 1년간 지방세 납부기한 연장, 징수 유예, 체납처분 유예, 세무 조사 연기 등을 지원한다. 피해를 본 기업에는 육성자금과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신종 코로나 관련 가짜뉴스로 불안해하는 일이 없게 하려고 모든 정보는 투명하고 신속하게 공개하고 있다”면서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우선시 해 비상사태 수습에 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1월 31일과 2월 3일 해당 장소를 방문한 시민은 발열이나 호흡기 의심 증상 때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나 분당구보건소로 바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바이러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