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대구 신천지 다녀온 25세 남성, 야탑동 거주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10:54]

성남시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대구 신천지 다녀온 25세 남성, 야탑동 거주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0/02/25 [10:54]

▲ 은수미 성남시장은 25일 오전 ‘코로나19’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른 긴급 브리핑을 열었다.     ©

 

[분당신문] 성남시에 첫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는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에 거주하는 만 25세 남성이다.

 

성남시는 2월 24일 오후 5시경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에서 대구 신천지 교회 명단 1명을 통보받고, 분당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이 남성의 자택으로 방문, 오후 6시 10분 검체를 채취한 후 자가 격리조치를 취했다.

 

검사 결과, 2월 25일 오전 1시 23분 ‘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확진자는 오전 9시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이송됐고, 음압병동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함께 거주하는 부모는 검체 채취해 검사 의뢰했다고 한다.
 
성남시는 확진자가 성남종합버스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고 대구를 간 것으로 파악되자 우선적으로 자택과 야탑역, 성남종합버스터미널 등에 대한 긴급 방역은 오늘 오전 9시 완료한 상태다. 더불어 질병관리본부의 지휘하에 도 및 보건소 역학조사반이 확진자의 동선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확진자의 이동경로와 이동수단,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을 확인하고 CCTV 분석과 문진 등을 통해 접촉자도 함께 확인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추가 우려 지역과 접촉자에 대해서는 방역작업과 시설 폐쇄, 자가 격리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지난 22일 선택시티(신한은행공단금융센터) 확진자에 따른 접촉자 현황 관련해서 근무 20명 중 중원구 거주자 3명, 분당구 거주자 5명 총 8명이며, 중원구 거주자 3명은 모두 음성(24일 1명, 25일 2명) 판정을 받았으며, 분당구 거주자 역시 오늘 음성 결과를 판정 받았다. 나머지 4명에 대해서도 오전 중으로 검사채취 예정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