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일렉트로닉 뮤지션 발굴 위한 컴피티션…‘디지털리언 믹스업 vol.2’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0/03/22 [16:50]

윤상, 일렉트로닉 뮤지션 발굴 위한 컴피티션…‘디지털리언 믹스업 vol.2’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0/03/22 [16:50]

▲ 윤상이 새로운 일렉트로닉 뮤지션 발굴을 위한 컴피티션을 개최한다.    

[분당신문] 대한민국 전자음악 프론티어 윤상이 새로운 일렉트로닉 뮤지션 발굴을 위한 컴피티션을 개최한다.

 

‘디지털리언 믹스업 vol.2’는 리얼 악기 연주를 사용하지 않고 컴퓨터 하나만으로 자신의 음악적 세계를 만들어가는 일렉트로닉 뮤지션을 위한 자리다. 프로듀싱 능력을 갖춘 만 30세 이하 일렉트로닉 장르 뮤지션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실제 악기를 사용하지 않고 미디만을 사용해 완성한 트랙으로, 가창을 포함한 곡으로 지원할 수 있다. 가창자는 지원팀에 소속되지 않아도 무관하다.

  

이번 컴피티션은 음원 사이트 멜론(Melon) ‘디지털리언 믹스업 vol.2’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3월 19일부터 두 달간 지원을 받으며 6월 2일 1차 합격자를 발표한다. 2차 예선에서는 본인의 노래를 리믹스 해 최종 우승자를 선발한다. 최종 수상자들에게는 총 1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정식 음원 발매의 기회도 제공된다.

  

디지털리언 믹스업 측은 “전문 녹음실 밖에서 홈 레코딩 방식으로 만든 음악도 자신이 표현하고자 하는 걸 스타일리시하게 표현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음악을 만드는 과정을 이해하고 순수하게 음악을 위해, 좋은 음악을 만들고 싶은 친구들이 많이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순수 일렉트로닉 뮤지션들만을 위한 컴피티션 ‘디지털리언 믹스업’은 올해 두 번째다. 첫 대회에서 뉴질랜드에서 음악을 전공하고 있던 어피스오브어니언(Apieceofonion)이 우승자로 선정돼 화제가 됐다. 첫회 ‘디지털리언 믹스업’ 우승자 어피스오브어니언의 ‘얼론’(Alone remix)는 정식으로 음원이 발매된 바 있다.

  

올해 ‘디지털리언 믹스업 vol.2’의 상금은 세계최초 저작권료 공유 플랫폼 뮤지코인에서 후원했다. 이 상금은 지난해 11월 음악생태계 활성화 및 창작생태계 후원으로 진행된 뮤지코인 ‘베터 뮤직 에코 시스템(BETTER MUSIC ECOSYSTEM)’ 캠페인 옥션의 수익금 일부다.

 

베터 뮤직 에코 시스템은 일반인 누구나 음악의 공동 주인이 되어 매월 저작권료를 함께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이며 음악계의 혁신 플랫폼으로 평을 받고 있는 뮤지코인이 유명 작곡가들과 함께 저작권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팬들과 저작권 공유문화를 선보인 캠페인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뮤지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