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의 한 여성 '손 편지와 마스크 150개 기부'···판교119안전센터 응원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5:51]

익명의 한 여성 '손 편지와 마스크 150개 기부'···판교119안전센터 응원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0/03/24 [15:51]

 

[분당신문] 분당소방서(서장 이경우) 판교119안전센터에 익명의 여성이 찾아와 응원의 손 편지와 함께 마스크를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분당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12시 3분경 판교119안전센터에 한 여성이 찾아와 청사 앞에 있던 구급대원에게 N95 마스크 150개가 들어 있는 쇼핑백을 건네며 "코로나19로 고생하시는 소방대원분들에게 이 마스크를 드리고 싶다"고 말해 구급대원은 손사래를 치며 받을 수 없다고 했지만 "필요한 곳에 꼭 전달해달라"는 말을 남기며 급히 발길을 돌렸다. 

이에 분당소방서는 기부받은 마스크 150개를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취약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경우 분당소방서장은 “전국적으로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시기에 마스크를 선뜻 기부해주신 시민분께 감사드린다”며 “따뜻한 마음이 필요한 곳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분당소방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