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병원‧교회 등 집단감염 다발적 발생…해외유입 사례 크게 증가

김철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4/07 [14:11]

경기도, 병원‧교회 등 집단감염 다발적 발생…해외유입 사례 크게 증가

김철영 기자 | 입력 : 2020/04/07 [14:11]

- 5일부터 자가격리 수칙 위반자 처벌 대폭 강화…적극적‧자발적 협조 필요

 

▲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분당신문]  경기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경각심을 갖고 물리적 거리두기와 자가격리 등 관련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경기도가 당부했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분당서울대학교병원 공공의료사업단 교수)은 6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도내 확진자 발생추이에 대해 설명했다.

 

이 단장은 “지난 2월 하순부터 신천지 교회 관련 집단감염이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급격히 확산되면서 대한민국의 확진환자가 폭증했다가 3월 초순부터 증가세가 누그러들었다”며 “그러나 눈에 보이는 상승폭이 둔화되었다고 해서 절대로 낙관할 수 없다”고 말했다.

 

3월부터 도내 병원 및 교회 등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다발적으로 발생했고, 특히 3월 말부터는 해외유입 사례가 크게 증가하면서 여전히 우상향이 지속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수한 집단감염 케이스인 신천지의 영향을 배제하면 우상향 그래프는 더 뚜렷해진다.

 

이 단장은 “지금 상황에 안주하지 말고 경각심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자가격리와 물리적 거리두기의 실천을 강조했다.

 

자가격리의 경우 지난 5일부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 자가격리 조치 위반 시 기존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처벌강도가 강화됐다.

 

이 단장은 “5일 오후 6시 기준 경기도에는 1만1천865명이 자가격리 중으로, 대다수가 지침을 충실히 따르고 있으나, 일부 지침 위반 사례로 도민 전체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자가격리 대상자는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해,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자세로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단장은 오는 19일까지 2주간 연장된 정부의 ‘강화된 물리적 거리두기’를 잘 따라 달라고 호소했다.

 

▲ 경기도 시군별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현황 

 

한편, 6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수는 전일 0시 대비 6명이 증가한 581명이다.(전국 1만284명) 인구100만 명 당 확진자 발생수는 42.4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6번째다.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양주시, 가평군을 포함해 도내 28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구 10만 명 당 확진자 발생수는 성남이 12.4명으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과천과 군포 10.3명 순이다. 경기도 확진자 중 213명은 퇴원했고, 현재 360명이 도내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중이다.

 

경기도 병상운용 현황은 6일 0시 기준, 경기도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운영병원 3곳, 경기도 공공의료기관 6곳, 성남시의료원 1곳 및 도내 민간 상급종합병원 6곳의 협력으로 총 16개 병원에 480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72.9%인 350병상이다.

 

4월 1일 이후 도내 발생한 확진자 80명 중 36%에 해당하는 29명이 해외입국자로, 이중 유럽과 미국발 확진자가 83%인 24명으로 가장 많다.

 

같은 기간 도내 해외 입국자는 총 5천483명으로, 이중 47%인 2천571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나머지 입국자에 대해서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추진 중이다.


의정부성모병원 집단감염 상황을 보면 지난달 29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현재까지 총 4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도내 확진자는 32명으로 환자 15명, 의료진 3명, 보호자 6명, 간병인 6명, 직원 2명 등이다.

 

의정부성모병원은 지난 1일부터 폐쇄 중으로, 환자와 의료진 및 직원 2,974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한 후 모니터링 중이다. 간병인 및 6~9 병동의 퇴원환자 719명에 대해서도 자가격리 조치 및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원내 7층과 8층에 대해 멸균(훈증) 소독을 실시하고 병상을 재배치할 계획이다.

 

평택 오산공군기지 인근 확진의 경우, 지난 1일 와인바 운영자 확진에 이어 확진자의 가족 3명, 와인바 손님 및 지인 12명 등 15명이 추가 확진돼 도내 확진자는 총 16명이다. 경기도는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확진자 등을 대상으로 심층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