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첫날 83만여 명, 1천359억 원 신청

접속자 폭주에 인증지원업체 확대. 1~3분내 처리되도록 조치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4/11 [12:07]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첫날 83만여 명, 1천359억 원 신청

접속자 폭주에 인증지원업체 확대. 1~3분내 처리되도록 조치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0/04/11 [12:07]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방식  

[분당신문]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이 시작된 지 만 하루도 되지 않아 신청자가 83만여 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신청 초기 많은 도민들이 몰리고 있는 것을 감안해 서버를 늘리는 등 원활한 신청을 위한 즉각 조치에 들어갔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 기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홈페이지(basicincome.gg.go.kr)를 통한 신청자는 총 82만6천226명이었고 신청금액은 1천359억 원으로 집계됐다.

 

신청인원을 시간대별로 보면 지난 9일 오후 3시 온라인 신청 접수가 시작된 이후 ▲오후 3~6시 8만명(시간당 2만6천666명) ▲오후 6시~9시 29만6천277명(시간당 9만8천759명) ▲오후 9시~다음날 오전 2시 44만9천949명(시간당 8만9천989명)으로 밤늦은 시각 접속이 원활해 많은 인원이 신청한 것으로 분석됐다.

 

당초 도는 동시접속자 최고 20만 명 이상 운영이 가능하도록 홈페이지를 설계했다. 또한, 웹서버 30대, DB서버 4대 등 민간 클라우드를 활용해 안전성을 확보, 원활하게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신청 첫날 최고 24만 명이 동시 접속하는 등 접속자 폭주로 휴대폰 인증에 필요한 인증서버가 다운되면서 인증이 중단되는 불편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도는 휴대폰 인증 업체에 서버 복구를 요청해 9일 오후 8시 인증서비스를 다시 개시했다. 또 접수대기 시스템을 활용해 동시접속자를 5만명으로 제한, 휴대폰 인증과 카드인증 속도를 개선해 1~3분 이내 처리되도록 조치했다.

 

도는 도민들이 불편 없이 빠르게 신청할 수 있도록 휴대폰 인증지원 업체를 기존 1곳에서 3곳까지 늘리고 신용카드 인증센터 서버를 5대에서 20대로 증설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선착순이 아니라 도민 모두에게 지급되므로 여유 있게 신청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