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미등록외국인노동자에게 마스크, 손소독제 지원

강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5/09 [16:39]

성남시, 미등록외국인노동자에게 마스크, 손소독제 지원

강성민 기자 | 입력 : 2020/05/09 [16:39]

▲ 경기 적십자 직원 및 봉사원들이 중국 정부 기증 마스크를 옮기고 있다.  

[분당신문]  성남시가 5월 7일부터 관내 미등록외국인노동자에게 마스크 2천개와 손소독제 200개를 지원했다.

 

미등록외국인노동자는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공적 수단이 없는 외국인노동자로써 여권, 비자 등이 만료되어 사용할 수 없는 경우가 대다수이기에 건강보험에 가입할 수 없고,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도 없는 이들이다.

 

시 관계자는 “불안한 신분때문에 의심 증상이 있어도 선별진료소를 찾기 어려워 언제든지 지역감염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는 사각지대인 미등록외국인노동자들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지원해 지역사회 감염병 확산 예방 및 인권을 보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성남시는 미등록외국인노동자들의 구체적인 거주현황을 알 수 없어 재난관리기금으로 구입한 KF94 보건마스크 2천개와 손소독제 200개를 외국인주민복지지원센터와 이주민센터를 방문하는 미등록외국인노동자들에게 배부하는 방식으로 지원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