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림센터, 장애인 여행지원사업 ‘경기여행누림버스’ 운행 시작

김철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4:08]

누림센터, 장애인 여행지원사업 ‘경기여행누림버스’ 운행 시작

김철영 기자 | 입력 : 2020/05/18 [14:08]

- 장애인 여행 편의성 증진을 위한 휠체어 탑승 가능 특장차량 운영
-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반영 한시적인 차량 정원 조정 운영(29인승⟶14인승)

 

[분당신문]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는 장애인 여행 문화 활성화를 위해 ‘경기여행누림버스’를 5월 18일부터 운영한다.

 

지난해 경기도는 ‘문턱없는 경기관광도시 조성사업’을 통해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등 관광 약자들이 불편 없이 도내 관광지를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사업의 일환으로 누림센터는 ‘경기여행누림버스’와 ‘溫(온)동네경기투어버스’를 총 257회 운영해 장애인 및 동반자 약 3천500여명에게 도내 관광의 기회를 제공했다.

 

▲ 경기여행누림버스가 18일부터 운행된다.    

 

누림센터는 대형버스를 개조한 ‘경기여행누림버스(휠체어 8석, 일반 21석 내외)’를 마련했으며 5월 11일부터 도내 장애인복지시설(단체)을 대상으로 신청받아 상설(주중·주말) 운영한다. 이용 지역은 경기도 내이며 운행 비용은 무료이지만 주차비, 보험료 등 기타 비용은 이용자가 부담해야 한다.

 

‘溫(온)동네경기투어버스’는 격주 토요일마다 도내 주요 관광지를 운행하는 시티 투어버스로 경기도뿐 아니라 국내 모든 등록 장애인과 동반자가 신청할 수 있다. 투어는 무료이지만 식비, 입장료 등 여행 비용은 이용자가 부담해야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운영될 예정이다. 한시적으로 차량 정원은 기존 휠체어석을 8석에서 4석으로, 일반석은 21석에서 10석으로 조정되어 운영된다. 마스크 필수 착용과 추가로 방역 관리자를 지정해 발열 체크 및 개인위생을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누림센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