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공공도서관·작은도서관 부분 개관 운영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08:49]

성남시 공공도서관·작은도서관 부분 개관 운영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0/05/19 [08:49]

 

[분당신문] 성남시는 휴관에 들어갔던 13곳 공공도서관과 123곳 작은도서관이 오는 5월 20일부터 부분 개관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날부터 각 도서관 자료실을 방문해 도서 대출과 반납이 가능해진다. 

 

해당 공공도서관은 중앙·분당·서현·구미·무지개·판교·판교어린이·운중·복정·해오름·중원어린이·논골·수정도서관이며, 노후시설 개선 공사(5.20~6.30)를 하는 중원도서관은 제외로 한다. 

 

이들 도서관 등에선 예약·희망 도서 대출 서비스와 공공도서관(14곳), 작은도서관(24곳), 학술기관(1곳)의 상호대차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열람실, 식당 등은 여전히 이용할 수 없으며, 자료실도 머물며 독서를 하거나 의자에 앉는 행위는 금지된다. 

 

도서관 출입 때 이용자들은 신분증과 최근 14일 이내 해외 방문 이력 확인 절차, 발열 검사를 받아야 하고, 이용 땐 반드시 마스크와 출입증을 착용하고 있어야 한다. 미착용 시 퇴실 조치한다. 

 

자료실의 도서 대출·반납 재개에 따라 4월 16일부터 한시 운영하던 공공도서관의 드라이브·워크 스루 사전예약 도서 대출 서비스는 중원도서관을 제외하고 5월 19일 모두 종료됐다.

 

성남시는 32일간의 드라이브·워크 스루 서비스 기간에 3만2천256명의 시민이 12만3천340권의 책을 빌려 본 것으로 집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