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 후반기 첫 회의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15:50]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 후반기 첫 회의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0/07/14 [15:50]

▲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첫 회의가 열렸다. 

 

[분당신문]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는 14일 제10대 후반기 위원장으로 선출된 박창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 주재 첫 회의를 개최,  부위원장으로 김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1)과 김용성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을 선임하고, 소관부서인 평생교육국에 대한 주요업무를 보고받는 등 본격적인 의정활동에 돌입했다.

 

박창순 위원장(더민주, 성남2)은 업무보고에 앞서 “코로나19로 온 국민이 힘든 싸움을 벌이는 국가적 위기상황 속에서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가 도민들의 삶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도민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날 첫 업무보고에서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위원들은 소관 부서인 평생교육국과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도청소년수련원에서 추진된 코로나19 주요 대응조치 등 2020년도 상반기 추진실적과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살펴보며, 당면 현안에 대한 질의와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각종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한 체계적이고 다양한 방안을 집행부와 모색했다.

 

특히,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비대면 학습 흐름을 반영한 새로운 평생교육 시스템 구축을 당부하였으며, 내년도(21년) 예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실국간 또는 부서간 칸막이를 허무는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는 15일 여성가족국 업무보고와 16일 산하 기관 현장방문을 끝으로 제345회 임시회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