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지역 교회 13곳, 코로나19 취약계층 위해 성금 기탁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0/09/10 [09:18]

성남지역 교회 13곳, 코로나19 취약계층 위해 성금 기탁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0/09/10 [09:18]

▲ 성남지역 13곳 교회가 낸 성금 8천500만원 중 8천115만원은 12차례 휴장 결정한 모란민속 5일장 상인회 541명에게 지원된다.

 

[분당신문] 성남시 지역 교회 13곳이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8천500만원의 성금을 냈다고 10일 밝혔다. 

 

성금은 모금 활동을 진행하는 NGO단체 ㈔월드휴먼브리지를 통해 기부해 2개 사업의 코로나19 취약계층 지원금으로 배분됐다.

 

성남시의료원을 이용하는 취약계층의 의료비 385만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들어 12차례 휴장 결정한 모란민속5일장 상인회 541명에 8115만원(한 명당 15만원) 지원 등이다.

 

성금을 낸 13곳 교회는 앞선 4월 성남시와 성남시의회, 성남상공회의소, ㈔월드휴먼브리지가 협약한 ‘성남연대 희망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코로나19 극복 성금 모금 활동을 돕고 있다.

 

성남연대 희망캠페인은 범시민운동으로 확산해 이번 성금과 별개로 최근 6개월간 3억9천800만원을 모금했다.

 

이중 3억3천850만원은 지난 5월 확진자 방문업소, 무점포 상인 등 8개 사업의 코로나19 취약계층 지원에 쓰였다. 

 

성남연대 희망캠페인 모금 활동은 오늘 9월 30일까지 진행된다.

 

코로나19 취약계층 지원에 관심 있는 개인, 단체는 월드휴먼브리지 홈페이지를 통해 희망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성남연대희망캠페인,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