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인선’, 25년 만에 전 구간 완전개통…분당선과 직결 인천~수원~왕십리 한 번에 갈 수 있어

강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9/11 [09:10]

‘수인선’, 25년 만에 전 구간 완전개통…분당선과 직결 인천~수원~왕십리 한 번에 갈 수 있어

강성민 기자 | 입력 : 2020/09/11 [09:10]

- 인천에서 수원까지 소요시간, 과거 90분에서 70분으로 약 20분 단축 가능해져

 

[분당신문] ‘수인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은 수원역에서 안산, 시흥을 지나 인천역까지 총 52.8㎞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지난 1937년에 개통돼 1995년까지 운행했던 협궤열차 구간을 복선전철로 만드는 공사다.

 

▲ 10일 오후 고색역에서는 한국철도시설공단 주관으로 수인선 개통식 행사가 열렸다.    

 

오는 12일 경기도 수원시과 인천시를 연결하는 ‘수인선’이 폐선된 지 25년 만에 다시 도시철도로 전 구간 운행을 시작한다.

 

앞서 1단계로 2012년 6월 송도역~오이도역 구간(13.2㎞)을, 2단계로 2016년 2월 송도역~인천역 구간(7.3㎞)을 개통한 바 있다. 이번 3단계 구간인 수원역~한대앞역 19.9㎞를 개통함으로써 전 구간 완전 개통을 맞게 됐다.

 

오이도역부터 한대앞역까지 잇는 안산구간(12.4㎞)은 기존 도시철도를 그대로 이용한다.

 

▲ 수원시과 인천시를 연결하는 ‘수인선’이 폐선된 지 25년 만에 다시 도시철도로 전 구간 운행을 시작한다.  

 

이번 전 구간 개통으로 경기 서남부의 수원, 화성, 안산을 연결하는 순환철도망 구축 및 서수원 지역의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가 기대된다.

 

특히 과거 1호선을 통해 인천역에서 구로역을 거쳐 수원역으로 이동 시 90분이 소요됐지만, 이제는 20여분 정도 더 빠른 70분이면 도착을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수인선(수원역~인천역 52.8km)과 분당선(수원역~왕십리역 52.9km)이 직결 되면서 경기 서남부 지역 주민들은 중간에 환승 없이 한 번에 서울로의 출퇴근이 가능하게 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