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째 무급인 방과후강사들, 생계 지원 '절실'

전국방과후학교강사노조,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예외없이 적용할 것 요구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14:14]

9개월째 무급인 방과후강사들, 생계 지원 '절실'

전국방과후학교강사노조,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예외없이 적용할 것 요구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0/09/15 [14:14]

▲ 전국방과후강사노조는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지원을 요구하고 나섰다. 

[분당신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지부장 이진욱)는 15일 성명을 내고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에서 일부 방과후강사들이 제외된다는 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정부가 9월 10일 이른바 2차 재난지원금 지급(제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발표하면서 기존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받았던 방과후강사들이 추가로 50만원을 받게 된 됐다.  그러나 어느새 9개월째 무급인 강사들에게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액수는 부족해도 너무 부족하다고 밝혔다.

 

더구나, 이조차 받지 못하는 방과후강사들도 생겼다. 기존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까다로운 지급 조건 때문에 투잡, 쓰리잡을 뛰며 고용보험에 가입된 강사, 올해 처음 방과후강사를 시작하는 강사, 개인적 사정으로 지난해 수업을 쉬었던 강사 등은 지원받지 못할 상황이다.

 

또한, 기존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받은 사람외 신규 신청을 받는다지만 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소득이 감사한 대상으로 방과후강사 더 감소할 것도 없이 계속 무급상태였기데 해당사항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더구나 등교수업, 학원, 실내스포츠시설 등이 운영되는 동안에도 방과후학교만 방역을 이유로 대다수 학교들이 운영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노조는 정부는 ▶수업을 하지 못한 모든 방과후강사에게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9개월째 무급인 상황을 고려해 지원 액수를 충분히 늘리며 ▶정부가 방과후강사 고용을 직접 책임지는 방안을 마련하고, 등교수업이 시작됨과 동시에 방과후수업도 재개하도록 각 학교들에 강제할 것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