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도서관 공무직 특혜채용의혹 감사원이 직접 조사하라

성남을 바꾸는 시민연대

분당신문 | 기사입력 2020/09/16 [12:08]

성남시 도서관 공무직 특혜채용의혹 감사원이 직접 조사하라

성남을 바꾸는 시민연대

분당신문 | 입력 : 2020/09/16 [12:08]

- 성남시의회는 공무직 공정경쟁채용을 제도화하라!

 

▲ 성남을 바꾸는 시민연대    

[분당신문] 은수미 성남시장의 선거캠프 자원봉사들이 성남시 공공기관의 공무직으로 대거 채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0일 은수미 성남시장의 선거캠프 자원봉사자였다고 밝힌 한 시민이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의 공공기관 부정채용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 글을 올렸다.

  

은 시장 선거캠프의 종합상황실장의 조카, 자원봉사자의 딸, 선대위 간부의 조카 등 선거캠프의 자원봉사자들이 성남시 서현도서관의 공무직으로 대거 채용됐고, 이를 위해 서현도서관의 채용 기준이 완화됐다는 주장이다.

  

성남시는 사실무근이라 주장하지만 시민의 주장은 지난 2019년 8월 성남시의회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한 시의원의 발언과 일맥상통한다.

  

지난 2019년 8월 22일 제247회 행정교육체육위원회 제2차 회의 회의록을 보면, 야당의 P의원이 성남시 공무직 채용 방식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서현도서관 공무직에 지금 현재 공무직 채용한 사람 거의 선거에 이바지한 사람들로 전부 다 채워놨습니다. 지금 현재 살고 있는 주거지별로 다 따져보게 되면 중원구에 있는 사람이 90%이상이에요. 제가 다 확인해 봤습니다.”라며 서현도서관 공무직에 시장 선거 관계자들이 대거 채용된 사실을 확인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은 시장 선거캠프 종합상황실장의 친조카가 서현도서관에 공무직으로 근무한다는 사실은 언론이 확인시켜 줬다.

  

시장 캠프 관계자들이 공무직에 대거 채용되었다는 이유만으로 특혜 또는 부정채용이라 할 수 없다. 하지만, 전문성과 도서관 운영 경험이 필요한 도서관 개관 준비를 해야 시기에 반대로 채용 기준이 완화됐고, 때 마침 선거캠프 관계자들이 대거 채용되었다면 특혜채용의혹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국민권익위원회로 접수된 성남시 공무직 부정채용의혹에 대해 성남시로 이첩되어 사실관계를 확인 후 권익위에 보고한다는 보도가 있다. 부정채용의혹의 당사자인 성남시가 성남시를 조사한다니,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이다. 인사권자인 성남시장과 관련된 사안을 성남시 공무원들이 조사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성남시 조사는 믿을 수 없다. 감사원이 직접 조사에 나서야 한다. 공무직 채용 의혹의 문제는 어제 오늘의 문제도 아니고 성남시만의 문제는 더더욱 아니다. 지난 수년 간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묵인되고 정당화해 왔던 채용 적폐이다.

 

서류 통과 후 면접을 거쳐 채용되는 방식으로 인해 선거 이후 특혜채용이 만연했다. 하지만 관계자의 내부 고발이 아닌 이상 그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물증을 찾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한 시민의 내부 고발로 불거진 성남시 공무직 채용 문제의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

  

성남을바꾸는시민연대는 성남시 공무직 채용의혹에 대한 감사원의 철저한 진상조사 요구한다. 더불어 성남시의회(의장 윤창근)는 공무직 특혜채용 방지를 위한 공정경쟁채용을 제도화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 이 글은 성남을 바꾸는 시민연대가 9월 16일 발표한 성명서 내용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감사원,공무직 채용 의혹,성남을바꾸는 시민연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