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추석 연휴도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역에 총력

김일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09:20]

성남시, 추석 연휴도 코로나19 확산방지 방역에 총력

김일태 기자 | 입력 : 2020/09/21 [09:20]

▲ 성남시청 야외 주차장에 있는 드라이브 스루 방역센터에서 시민의 차량을 소독하고 있다.  

 

[분당신문] 성남시는 추석 연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총력전을 편다.

 

시는 9월 21일부터 28일까지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야탑 종합버스터미널, 전통시장 11곳, 골목상권 21곳 등 다중이용시설 33곳을 중심으로 방역 작업을 벌인다.

 

성남시 공공근로자와 민관합동방역단, 성남시자율방재단 등 1천500여 명이 투입돼 점포, 공중화장실, 골목 등을 방역 소독한다.

 

성남시청 야외 주차장에 있는 드라이브 스루 방역센터에선 귀성·귀경 차량을 대상으로 한 소독 서비스가 이뤄진다. 방역 인력이 초미립자 살포기로 차량 내 방역 약품을 분사하고 핸들, 손잡이 등 감염이 일어나기 쉬운 차량 내 구석구석을 닦아 준다.

 

단, 추석 당일인 10월 1일과 연휴 중 일요일인 10월 4일은 쉰다. 이를 제외하곤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문을 열어 방역을 원하는 차량 모두 소독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추석 연휴 기간 시민의 자가 방역도 지원한다. 

 

성남시는 50개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오는 9월 29일부터 10월 5일까지 7일 동안 분무기 형태의 5ℓ짜리 소독 장비를 시민에 빌려준다. 애초 1가구당 최장 4시간 대여하던 소독 장비 이용 시간을 이번 추석에 일시적으로 늘렸다. 

 

성남시 재난안전관 관계자는 “코로나19 유입을 차단·예방하는 방역 소독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면서 “시민분들도 추석 연휴 마스크 착용과 자가 방역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추석,추석연휴방역,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