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모임, 성남시 행복소통 청원 답변 “국토부와 LH 대변인 같았다” 유감 표명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08:39]

시민모임, 성남시 행복소통 청원 답변 “국토부와 LH 대변인 같았다” 유감 표명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0/11/16 [08:39]

- 2만㎡ 규모 원형보전형 공원 조성 계획은 환경부가 LH(사업시행자)에게 이미 요구한 내용

 

▲ 신흥동 영장산 아파트 건립반대 시민모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분당신문] 복정2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을 놓고 시민단체가 요구한 ‘행복소통 청원’ 에 대해 13일 성남시가 느슨한 답변을 하자 시민단체가 “성남시가 시민을 위해 특별한 대책을 수립한 것으로 포장하고 있지만 실제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정면으로 맞서고 있다.

 

지난 14일 신흥동 영장산 아파트 건립반대 시민모임(상임대표 최재철, 공동대표 김난심, 이현용)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5천 명이 넘는 시민의 청원을 통해 성남복정2 공공주택지구 사업에 대해 전향적인 성남시 입장변화를 기대했던 시민모임은 시민의 주거환경과 삶의 질 하락에 대한 대책 없이 국토부와 LH 대변인 발표 같은 성남시의 청원 답변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성남시의 답변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시민모임은 “성남시의 원형보전형 공원을 2만㎡ 규모로 2023년까지 조성하겠다는 계획은 지난 6월 환경부가 전략환경영향평가 재협의 당시  ‘사업지구 입지특성 및 주변 산림 현황 등을 고려할 때 개발사업으로 인한 자연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고 생태연결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생태친화적 토지이용계획을 검토 수립해야 하고, 식생이 양호한 우측 산림(약 4만㎡)의 절반 이상이 원형 보전되어야 한다’라고 사업시행자에게 요구한 내용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영장산 훼손으로 가장 많은 피해를 받게 되는 수정구 신흥2동, 태평동 등 지역주민들을 위한 대책은 전혀 없고 공공주택부지와 아파트 이격거리가 100미터라는 것을 강조하며, 아파트와 공공주택부지의 이격거리만을 강조하고 있고 영장산을 지키겠다는 시민들의 순수한 요구에는 답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시민모임은 “전략환경영향평가가 문헌 조사를 중심으로 진행됐으며, 계절별로 총 4회의 현지 조사만을 통해 육상 동. 식물 분포 현황을 파악하고, 이를 기반으로 환경영향평가서가 작성되었다는 것은 부실 조사를 인정하는 것”이라며 “ 성남시가 직접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등이 참여하는 조사단을 꾸려 조사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