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비리 철저히 조사해 주세요!…청와대 국민청원 중

성남시가 운영하는 '행복소통 청원' 보다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직행'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07:59]

성남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비리 철저히 조사해 주세요!…청와대 국민청원 중

성남시가 운영하는 '행복소통 청원' 보다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직행'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0/11/17 [07:59]

▲ 청와대가 운영하고 있는 국민소통 청원 홈페이지.

 

[분당신문] 시민 5천여 명이 참여한 성남시 '행복소통 청원'에서 느슨한 답변으로 시민단체로부터 "시민의 주거환경과 삶의 질 하락에 대한 대책없이 국토부와 LH 대변인 발표같은 성남시의 청원 답변에 유감"이라는 소리를 들었던 성남시가 이번에는 청와대가 운영하는 '국민청원'에 등장하면서 불편한 행정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특히, 청와대 국민청원의 경우 지난 9월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의 공공기관 부정채용 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세요’에 이어 두번째다.

 

지난 16일자로 국민청원에는 '성남시의 무관심과 사기업의 전횡으로 빼앗긴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비리를 철저히 조 사하고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십시요'란 제목으로 올라왔다.

 

청원내용에서는 성남시로부터 100% 보조금을 지원받아 운영하고있는 성남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구, 장애인복지택시)의 부실운영과 반노동적 노무관리를 철저히 규명해 줄것을 요구하고 있다.

 

청원자는 "차량수리와 검사 등의 업무를 대표이사의 아들이 하고 있었으며, 다른 주유소보다 리터당 200원이 더 비싼 주요소와 거래하는 등 과도한 운영비 지출과 현재 이동지원센터 근무자의 50% 이상이 청탁에 의한 채용이라는 의혹, 각종 경미한 사고의 차량수리비, 합의금 비용 을 직원에게 전가하고, 차량 수리도 하지 않으면서 수리비를 청구하는 등 횡령이 의심스런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적었다.

 

청원자는 성남시의 관리감독 직무유기도 지적했다. "교통약자가 이동권 제약에 대한 문의를 하면 성남시는 자체조사는 하지 않고 무조건 회사에 통보하고, 회사 보고내용을 이용자에게 전달하고 있을 뿐"이라며 "오히려 회사는 사소한 민원 사고가 발생하면 이를 빌미로 사직서 작성을 강요하고 있다"라고 적었다.

 

성남시는 공공기관 부정채용 의혹에 이어 성남시가 한해 80여 억원을 지원하면서 위탁 운영하는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마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오르면서 또 한번 안일한 행정이 도마 위로 올랐다.

 

한편,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비리 조사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은 현재 5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민청원,이동지원센터,교통약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