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노동자의 죽음, 지금은 각자의 자리에서 노력할 때

정의당 경기도당

분당신문 | 기사입력 2021/01/24 [11:36]

쿠팡 노동자의 죽음, 지금은 각자의 자리에서 노력할 때

정의당 경기도당

분당신문 | 입력 : 2021/01/24 [11:36]

- 경기도 안전장비 지원사업부터 시행하자

 

▲ 정의당 경기도당    

[분당신문] 이재명 지사는 지난 21일 본인의 SNS를 통해 지난 11일 발생한 쿠팡 노동자의 죽음에 대해 문제를 해결하려고 마음먹었다면 얼마든지 막을 수 있었던 일이라면서, 노동부가 인력 부족 등 현실적인 이유로 미처 하지 못하는 영역을 지자체가 챙길 수 있도록 근로 감독권이 주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작년 1월부터 11월까지 경기도에서 일어난 재해사망 사고는 135건으로, 이 중 추락사가 66건이었다. 철저한 관리감독만으로 도에서 모든 추락사를 막을 수 있었을까? 철저한 관리감독은 억울한 죽음을 막기 위한 대안 중 하나일 수는 있어도 유일한 해결책은 아니다.

 

물론 안타까운 죽음을 막을 수 있다면 근로감독권이 아니라 더 한 것을 해서라도 막아야 한다. 그러나 이 지사는 도정 책임자로서 당장 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먼저 고민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이를테면 조례 제정을 통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안전장비를 도가 구입하고 필요한 곳에 지원하는 ‘안전장비 대여사업’과 같은 보다 현실적인 대안을 고민해야 한다.

 

권한이 없다고 손 놓고 있을 일이 아니라, 우리 모두는 각자의 위치에서 각자가 할 수 있는 것을 통해 산업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억울한 죽음을 막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당장 도민의 안전을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경기도만의 대안과 정책이 무엇인지 고민해 주길 이재명 지사에 당부한다.

 

정의당 경기도당도 지금 당장 도민의 억울하고 안타까운 죽음을 막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이를 위해 소속 도의원들과 함께 조례 제정 등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이 글은 1월 22일 발표한 정의당 경기도당의 논평 내용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