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잡던 손가락이 아파요! … '방아쇠수지 증후군' 의심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1/11 [09:27]

스마트폰 잡던 손가락이 아파요! … '방아쇠수지 증후군' 의심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2/01/11 [09:27]

- 2020년 방아쇠수지 환자 24만여 명, 최근 5년간 21.6% 증가

- 스마트폰으로 유튜브, 넷플릭스 시청도 증가 원인으로 꼽혀

 

▲ 마트폰 이용이 잦아지면서 손가락 통증의 대표적인 증상이 '방아쇠수지 증후군'이다

[분당신문] 작년부터 코로나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졌고 스마트폰 이용이 잦아지면서 손가락에 이상 증상이 생긴 50대 S씨. 새로 나온 스마트폰으로 기기변경을 하고 난 후, 유튜브, 넷플릭스 영상을 시청을 할 때 손가락으로 더 커지고 무거워진 스마트폰을 받쳐주는 행동을 하고 나서부터였다. 통증도 생겨 병원을 찾게 되었다.

 

손가락의 통증, 부자연스런 움직임, ‘딸칵’거리는 소리 등이 대표적인 증상인 방아쇠수지 증후군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스마트폰의 대중화, 크기 및 무게 증가로 더 많아지고 있다. 운전을 오래 하거나 골프, 탁구 등 라켓을 쥐고 하는 운동을 하는 사람들에게서도 빈번히 발생한다.

 

이런 탓에 방아쇠수지 증후군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도 매년 늘고 있다. 2016년 19만6천303명이었던 환자는 2020년 23만8천738명으로 5년 새 21.6% 증가했다. 여성이 남성에 비해 1.86배 많았고 50대 여성에서 가장 많이 발생됐다.

 

방아쇠수지 증후군은 손목건초염 중 하나로 손가락 힘줄을 둘러 싼 막의 염증으로 발생하는 협착성 건초염이다. 손가락을 구부릴 때 사용하는 힘줄(굴곡건)과 손가락을 펼 때 사용하는 힘줄(신전건)의 과도한 사용으로 발생된다.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뿐만 아니라 당뇨, 통풍, 류마티스 관절염, 결절종 등에 의해 이차성 방아쇠수지 증후군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엄지손가락과 3번째, 4번째 손가락에서 많이 발생하는 흔한 질환이다.

 

민슬기 정형외과 전문의는 “방아쇠수지 증후군을 앓고 있다면 두 가지를 체크해봐야 한다"면서 "아픈 손가락을 손등 쪽으로 젖힐 때의 통증, 아픈 손가락과 손바닥이 만나는 지점 아래쪽을 눌렀을 때의 통증으로 이런 통증이 있으면 병원을 찾아 전문의의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한다.  특히, "심한 경우에는 손가락이 굽혀지거나 펴지지 않는 증상도 나타 난다"고 전했다.

 

▲ 민슬기 정형외과 전문의

 

손가락의 힘줄이 걸렸다가 풀릴 때 발생하는 ‘딸칵’소리는 총의 방아쇠를 당길 때 나는 탄발음과 유사해서 방아쇠수지 증후군으로 불린다. 초음파 또는 MRI 검사를 통해 힘줄의 문제를 찾아 치료를 한다.

 

통증이 미약하고 불편함이 적은 초기에는 손가락의 휴식 및 소염진통제 등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단기간에 증상이 없어질 가능성이 높다. 통증이 있는 경우 해당 부위에 하는 주사치료도 단기간에 효과를 보기 좋은 치료 방법이다. 

 

주사치료로도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 재발한 경우, 증상이 1년 가까이 지속된 경우에는 수술치료를 해야 한다. 절개를 하지 않고 바늘을 이용해서 수술하는 비절개 유리술은 입원을 하지 않아도 되고, 수술 후 통증 및 흉터가 없다는 장점이 있다. 손가락이 안움직이는 경우나 중증인 경우라면 개방적 유리술을 해야 한다. 개방적 유리술은 손가락 활차 부위를 절개해서 힘줄이 움직이는 통로를 넓혀주는 수술법이다.

 

민슬기 정형외과 전문의는 “수술 후에 신경 손상 후유증 등을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 하지만 수술 직후부터 손가락 운동을 하면 사라지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또한, "초기 방아쇠수지 증후군 치료의 기본은 손가락의 휴식으로 손가락이 아플 때는 스마트폰을 내려놓고 손가락에 자유를 주자”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