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문
> 맛집 > 맛집탐방
GS25, 2019년 돼지고기 식재료의 뉴트로 식품 출시유어스황금왕돈까스도시락과 조리면 유어스고기국수
이미옥 기자  |  lmo9524@gmail.com
  • 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8  15:19: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데미그라스 소스로 맛을 낸 80년대 경양식 스타일의 유어스황금왕돈까스도시락 출시
- 즉석 조리면 신상품, 제주도식 고기국수를 대중적인 국수 형태로 보완해 선보여

   
▲ GS25가 유어스황금왕돈까스도시락과 조리면 유어스고기국수 등 돼지고기를 메인 식재료로 활용한 즉석식 메뉴를 선보였다.
[분당신문] 2019년 뉴트로(옛것을 새롭게 즐기는 경향)의 바람이 먹거리에도 불고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유어스황금왕돈까스도시락(이하 왕돈까스도시락)과 조리면 유어스고기국수(이하 고기국수) 등 돼지고기를 메인 식재료로 활용한 즉석식 메뉴를 기해년 첫 신상품으로 선보였다.

'왕돈까스 도시락'은 1980년대에 유행하던 추억의 왕돈까스 콘셉트로 만들어졌다. 왕돈까스 도시락에 사용된 주 반찬인 돈까스는 약 280g의 중량으로 편의점 업계에서 출시한 돈까스 중 가장 큰 사이즈다. 요즘 돈까스 전문점의 1인분이 보통 150g~200g인 것에 비하면 약 50% 이상 큰 사이즈인 것이다. 또한 돈까스의 식재료로 가장 선호하는 돼지 등심만을 사용해 품질과 식감 또한 우수하다.

GS25는 복고풍 경양식 스타일의 왕돈까스 느낌을 더 잘살리기 위해 데미그라스 소스를 별도로 포장했다. 가격은 4천800원이며 1월 17일까지 구매하는 고객에게 진라면 소컵을 1개 증정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증정 용기면은 매운맛, 순한맛 중 선택 가능).

조리면 신상품인 '고기국수'는 제주도 서귀포 지역에서 마을 잔칫날에 즐겨 먹었던 제주 고기 국수를 현대식 입맛으로 재해석해 개발한 상품이다.

GS25는 제주식 고기 국수에 사용되는 면보다 조금 더 얇은 중면을 사용했고 면발에 차진 식감을 더하기 위해 면 반죽 후 손으로 8회 이상 늘리는 공정을 추가했다. 국물에는 돈골 액기스를 사용했는데 깔끔한 맛을 내기 위해 생강 파우더를 첨가했다.

마지막으로 고기 국수에 빠질 수 없는 돼지 고기 수육도 삼겹살로 2조각을 크게 썰어 토핑해 화룡점정을 이뤘다. GS25의 조리면 담당 MD와 식품연구소 직원은 고기 국수 식당 10여곳을 방문하고 수 차례 시제품을 개발한 끝에 이번 상품을 선보였다. 가격은 3천900원이다.

GS25는 1월 4일부터 황금돼지해 맞이 경품 증정 프로모션도 실시한다. GS25는 도시락을 구매하고 GS&POINT를 적립하는 고객들의 ‘나만의냉장고(GS25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를 통해 상품 1개당 스탬프 1개가 생성되도록 했다. 스탬프를 3개 모으면 경품을 응모할 수 있는 버튼이 생성되고 고객들은 응모를 통해 꽝없이 당첨되는 경품을 제공받는다. 경품은 순금 황금돼지 1돈 50개와 참스&카파 카드지갑 2만개가 준비됐고 선착순 재고소진 시 프로모션은 자동 종료된다.

권오상 GS리테일 도시락 MD는 “2019년 트렌드의 핵심 키워드 중 하나인 뉴트로의 바람이 식품에도 거세게 불고 있다”며 “앞으로 원조, 복고 유명 먹거리들을 세련되게 재해석한 상품을 GS25에서 다양하게 선보여 고객의 니즈에 부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분당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보도자료 webmaster@bundangnews.co.kr >

[관련기사]

이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GS25, 돼지고기, 식재료, 뉴트로 식품, 유어스황금왕돈까스도시락, 왕돈까스도시락, 조리면 유어스고기국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운영원칙]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구독·후원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로9번길 10. 2동 218호 (구미동, 세종그랑시아) | Tel : 031-702-7575 | Fax : 031-696-5475
분당신 | 등록번호: 경기 아50266(인터넷) 등록일 2011.08.22. | 발행·편집인 : 김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생수
제휴·광고문의 : sskim731@nate.com | 보도자료 : webmaster@bundangnews.co.kr
"분당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복사·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