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사노조, 사립유치원 개학연기에 대한 규탄 성명 발표

김일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3/02 [23:34]

경기교사노조, 사립유치원 개학연기에 대한 규탄 성명 발표

김일태 기자 | 입력 : 2019/03/02 [23:34]

- 아이들에게 큰 상처를, 맞벌이 가정에는 큰 혼란 안기는 불법

[분당신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는 지난 2월 28일 정부의 입장 변화가 있을 때까지 무기한 개학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경기교사노조는 2일 ‘사립 유치원 개학 연기’에 따른 성명서를 통해 “아이들을 볼모로 삼는 한유총 일부 유치원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한유총은 유치원 3법과 시행령을 조속히 받아들이고, 투명한 회계 운영으로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교육자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경기교사노조 황봄이 부위원장(유치원)은 일부 사립유치원의 일방적 개학 연기에 대해 “설렘으로 개학을 기다리고 있는 아이들에게는 큰 상처를, 자녀의 돌봄이 필요한 맞벌이 가정에는 큰 혼란을 안기며 불법을 자행하는 한유총은 더 이상 국민들로부터 신뢰받을 수 없을 것이며, 학부모들로부터 외면당할 것”이라고 규정했다. 

아울러 “경기교사노조는 교육자로서의 양심을 저버리고 있는 한유총의 개학연기 집단행동을 강력히 규탄하며, 투명한 회계 운영을 위한 유아교육법 3법과 시행령을 받아들여 유아학교로서의 제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