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65세 이상 추정 치매환자 수 약 70만명…중앙치매센터,‘대한민국 치매현황 2018’발간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3/20 [11:29]

국내 65세 이상 추정 치매환자 수 약 70만명…중앙치매센터,‘대한민국 치매현황 2018’발간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9/03/20 [11:29]

- 65세 이상 추정 치매환자 수 70만 5473명, 치매유병률 10.0%
- 치매환자 1인당 연간 관리비용 약 2천만 원,
- 국가치매관리비용 14조 6천억원…GDP의 약 0.8% 수준

[분당신문]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치매환자 수는 70만5천473명으로 추정되며, 치매유병율은 10%로 나타났다. 이는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꼴로 치매를 앓고 있는 셈이다. 또한, 치매환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2024년에는 100만 명, 2039년에 200만 명, 2050년에 3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치매환자 수는 70만5천473명으로 추정되며, 치매유병율은 10%로 나타났다.

아울러 추정 치매환자 대비 국민건강보험공단 치매상병자(의료기관에서 치매진단 및 치매 진료를 받은 환자) 비율은 93.7%로  치매환자 1인당 연간 관리비용은 약 2천74만원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국가치매관리비용은 약 14조6천억 원으로 GDP의 약 0.8%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중에서 65세 이상 치매환자 전체 연간 진료비는 약 2조3천억 원으로 추정되며, 치매환자 1인당 연간 진료비는 약 344만원 수준이었다.

중앙치매센터(센터장 김기웅)는 전국의 치매유병 현황 및 치매환자의 의료 및 장기요양 관련 서비스 현황을 조사한 ‘대한민국 치매현황 2018’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2017년 말 자료를 중심으로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사회보장정보원, 통계청 등 치매유관기관에서 수신한 자료를 바탕으로 전국, 17개 광역시도, 260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분석했다.

‘대한민국 치매현황 2018’은 크게 ▲ 지표별 현황과 ▲ 지역별 현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표별 현황은 세부적으로 ▲ 치매환자 현황 ▲ 치매부담 현황 ▲ 치매자원 현황 ▲ 치매서비스 현황에 대한 세부 통계 자료를 제시하고 있다.

   
▲ 65세 이상 노인인구 중 추정 치매환자는 2017년 약 70만 명, 추정 치매유병률은 10.0%.

치매조기검진자수는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로, 선별검사자, 정밀검사자, 감별검사자 수 모두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0세 이상 추정 치매환자의 치매상담센터 등록관리 비율은 평균 52.1%로 추정 치매환자의 절반 수준이었다. 뿐만 아니라 노인장기요양보험 이용현황, 돌봄서비스현황, 치매예방교육에 대한 통계를 수록했다.

이외에도 중앙·광역 및 치매상담센터, 치매상담콜센터, 치매안심센터 개소현황 및 의료기관(병의원, 요양병원 등), 장기요양기관, 노인복지자원, 지역사회자원에 대한 통계수치도 확인할 수 있다.

중앙치매센터 김기웅 센터장은 이번 보고서를 “국가·지역별 치매 정책 및 서비스 운영 계획 수립을 위한 핵심적 기초 자료”라고 평가하고, “지역 단위 차원의 치매안심센터 계획수립에 이바지하는 근거자료로 활용되기를 바라며, 향후 지속적이고 정례적인 치매통계생산 보고서가 될 수 있도록 양질의 지표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