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불안장애 등 '마음의 병' 20대 급증

박경미 의원 “청년층 정신건강 위한 체계적 조사와 지원 필요해”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0/03 [19:40]

우울증, 불안장애 등 '마음의 병' 20대 급증

박경미 의원 “청년층 정신건강 위한 체계적 조사와 지원 필요해”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9/10/03 [19:40]
   
▲ 박경미 국회의원

[분당신문] 우울증, 불안장애 등 마음의 병으로 진료를 받는 20대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2016년~2018년 20대 진료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우울증, 불안장애, 스트레스 증상으로 진료를 받은 20대는 5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비는 1천635억원이나 됐다.

우울증, 불안장애, 스트레스로 병원을 찾은 20대는 2016년에는 13만7천309명에서 2017년 15만9천651명, 2018년 19만8천378명으로 지난 3년 동안 44.5%나 급증했다. 진료비 역시 2016년 406억원에서 2018년 722억원으로 78% 가량 증가했다.

20대가 가장 많이 앓고 있는 정신 질환인 ‘우울증’은 2016년 6만7천847명에서 2017년 8만22명, 2018년 10만3천443명으로 증가했다. 3년 새 52.5%가 늘었다. 20대 우울증 환자는 성별과 관계없이 매년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데 특히 20대 여성의 우울증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지난 3년 동안 20대 남성 우울증 환자는 44.7% 증가한 반면 20대 여성 우울증 환자는 58.2% 늘었다.

‘불안장애’로 진료를 받은 20대는 2016년 5만805명에서 2018년 7만1천14명으로 39.8% 늘어났다. 우울증, 불안장애보다는 적었으나 최근 들어 ‘스트레스’로 진료를 받는 20대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20대는 2016년 1만8천657명에서 2018년 2만3천921명으로 28.2% 증가했다.

한편, 20대 알코올 중독증도 심각해지고 있다. 알코올 중독증에 걸린 20대는 2016년 5천640명에서 2017년 5천831명, 2018년 6천469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지난 3년간 20대 남성의 알코올중독증 증가율은 18.9%로 같은 기간 20대 여성의 증가율 9.8%의 약 2배에 달했다.

박경미 의원은 “미래에 대한 불안감, 취업스트레스 등으로 병원을 찾는 20대가 늘고 있으나 교육부는 제대로 된 실태조사나 연구조차 시행하고 있지 않다”며 “20대 정신건강을 대학 상담센터에만 맡긴 채 나몰라라 할 것이 아니라 체계적인 조사와 지원이 이루어져야한다”고 지적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