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무시한 ‘서울 ADEX’, 반대 목소리 높다

지역 주민 소음과 위험 ‘공포’…전쟁 무기 판매 중단 요구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0/15 [06:27]

시민 무시한 ‘서울 ADEX’, 반대 목소리 높다

지역 주민 소음과 위험 ‘공포’…전쟁 무기 판매 중단 요구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9/10/15 [06:27]
   
▲ 김준기 전 신구대 교수가 서울공항 모란 인도교 방면 입구에서 1인시위를 하고 있다.

[분당신문] 성남과 용인지역 시민들로 구성된 ‘성남용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에서는 ‘2019 아덱스(ADEX) 반대평화행동’을 구성, 어제(14일)부터 아텍스가 열리는 서울공항 모란 방면 탄천을 건너는 인도교 입구에서 1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서울 ADEX 2019'는 매 2년마다 개최되는 첨단무기 전시회 및 전투기 비행쇼를 내용으로 10월 14일부터 20일까지 서울공항에서 열리고 있다.(일반인 개방 14일, 19일, 20일, 전문가․바이어 방문일 15~18일)

하지만, 소음과 위험성에 대한 시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상태임에도 주최 측은 15일부터 20일까지 오전과 오후 하루 두 차례씩  한 시간여 비행을 한다고 알려왔다. 아울러 행사 관련 전투기 시범 및 곡예비행이 계획되어 주민의 소음 불편이 예상된다고 밝히고 있다.

따라서  ‘2019 아덱스 반대 평화행동’은 “최근 개발되어 타국으로 수출되는 미국제 무기가 대부분인 이 전시회는 전자전 시대의 총망라 할 만한 대량살상무기의 성능과 외양을 보여주고, 시뮬레이션으로 시연해 보는 과정에서 컴퓨터게임에 익숙해진 세대에 전쟁무기를 '놀이'로 착각하게 만들며, 비행쇼는 하늘을 나는 전략핵폭격기에 대한 과도한 환상을 갖게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평화를 지향하는 평통사는 이러한 전쟁무기를 일반인 특히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보여주는 전시회를 절대 반대하며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서 평화행동(1인시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평통사는 14일 성남시민 무료 개방일에는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1인 시위를 진행했으며, 이어 일반일 개방일인 19일과 20일 양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추가로 1인 시위를 진행키로 했다. 

한편, 김미희 전 국회의원도 1인 시위에 동참, “남북이 평화를 약속하고 북미관계가 평화를 약속하는 마당에 더 이상 성남시에서 전쟁무기를 판매하는 자리는 없었으면 좋겠다”면서 “특히 이 지역에 사는 고등동, 신촌동 주민들이 큰 피해를 받고 있기에 당장 행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