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강정일당상, 서예가 유혜선 씨 선정

서예를 통해 성남문화예술 발전과 여성 서예가 배출 앞장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0/18 [05:20]

제22회 강정일당상, 서예가 유혜선 씨 선정

서예를 통해 성남문화예술 발전과 여성 서예가 배출 앞장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9/10/18 [05:20]
   
▲ 성남여류서예가협회 유혜선 회장이 강정일당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분당신문] 제22회 강정일당상 수상자로 분당구 이매동에 거주하는 유혜선(68) 성남여류서예가협회장을 선정, 오는 10월 23일 오후 3시 성남시청 한누리홀(3층)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성남문화원(원장 김대진)은 성남시 향토문화재 제1호로 지정(1986년) 된 후, 한국 문화인물로 추앙받고 있는 조선후기 여성 문사 강정일당(1772-1832)의 고귀한 인품을 기리고자 매년 강정일당상 수상자를 시상하고 있다. 

올해 강정일당상 수상자로 선정된 유혜선 회장은 6세 무렵 한의사인 조부의 약방에서 붓글씨를 시작, 현재 서예가로서 외유내강 성품에 유연함과 강직한 실천력으로 각종 사회 활동에서 모범이 되던 인물이다. 또한, 자녀들에게는 사회에 이바지하는 재목으로 바르게 정도를 지키며 욕심 내지 않는 삶을 살도록 훈육했다. 

서예 예술가로서 전통예술인 서예 보급과 한글보급을 위해 후학을 양성하고 있으며, 성남서예가총연합회, 성남여류서예가협회, 매당묵연회 등 서예 단체의 장을 맡아 ‘노인 휘호대회’와 ‘매당묵연회전’을 개최, 어르신들에게 자신감과 성취감을 드리고, 젊은이들이 어른에 대하여 공경심을 갖게 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 성남시 향토유적 제1호 강정일당 사당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 청계산 산75) 전경.

성남시 향토문화재 선인들의 얼을 기리는 서예전시를 통해 성남 문화예술 발전에 크게 이바지함으로써 성남시민으로서의 자부심을 높이는 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경기도민상(예술), 성남시장 표창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유 회장은 성남시 관내 주민관련 행사에 적극 참여하면서 여성의 지위향상과 사회참여 확산을 도와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여성 서예가를 다수 배출하기도 했다.

따라서 유 회장은 이러한 공적을 인정받아 강정일당상 심사위원회(위원장 김대진)의 심의를 거쳐 2019년도 제22회 수상자로 선정된 것이다.

한편, 성남문화원은 매년 강정일당의 업적을 기리며, 어진 인품과 부덕을 갖추고 지역사회 발전과 향토문화 창달에 기여한, 여성을 심의하여 선발하는 ‘강정일당상’과 그를 추모하는 백일장인 ‘성남사랑 글짓기대회’를 매년 개최하면서 함께 시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