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경기 학교민주주의 지수 79.65점로 2018년보다 1.17점 높아져

김종환 교육전문논설위원 | 기사입력 2020/01/04 [20:37]

2019 경기 학교민주주의 지수 79.65점로 2018년보다 1.17점 높아져

김종환 교육전문논설위원 | 입력 : 2020/01/04 [20:37]

- 도내 전체 유·초·중·고·특수 2천492교 학생, 학부모, 교직원 45만855명 참여

 

▲경기도교육청은 학교민주주의 지수분석결과를 발표했다.

[분당신문]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2019 학교민주주의 지수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해마다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인식하는 ‘학교문화, 학교구조, 민주시민교육실천’을 측정하는 도구다. 2017년에 구성원이 스스로 성찰하고 책임을 가지도록 자기평가 문항도 도입했다.

 

2019년 전체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79.65점으로 2018년 78.48점보다는 1.17점, 조사를 처음 시작한 2015년보다는 8.25점 상승했다.

 

학교급별로는 84.7점으로 유치원이 가장 높고, 초등학교, 특수학교, 중학교가 78.0점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고등학교가 75.2점으로 가장 낮았다.

 

학교 유형별로는 혁신학교가 81.1점, 혁신공감학교가 79.1점, 일반학교가 77.7점이며, 조사 대상 가운데에는 교직원이 85.4점으로 학부모 75.8점, 학생 73.1점보다 높았다.

 

학생들은 ‘학부모 참여’를 78.7점으로 높이 평가한데 반해 ‘평화적 갈등해결’은 64.1점, ‘권한과 책임의 민주적 규정’은 65.6점, ‘지역사회와의 협력’은 67.5점으로 낮게 평가했다.

 

▲ 2019년 학교민주주의 지수결과에는 도내 유·초‧중‧고·특수 2천492교가 참여했다.   

 학부모의 경우‘교권보호’는 82.6점, ‘민주적 가치형성’, ‘책임의식’, ‘학생인권존중’ 등은 79.5점으로 학교에서 잘 이뤄지고 있다고 생각했으나, ‘평화적 갈등해결’은 64.1점으로 낮게 나타냈다.

 

이에 반해 교직원은 ‘학생인권존중’이 90.3점으로 가장 높았다고 꼽았고, ‘교권보호’가 72.4점으로 가장 낮았다.

 

학생과 교직원 간에는 인식차가 커 ‘학생인권 존중’에 대해 학생은 70.5점, 교직원은 90.3점이었으며, ‘평화적 갈등 해결’은 학생 64.1점과 교직원 83.5점, ‘권한과 책임의 민주적 규정’은 학생 65.6점, 교직원 85.5점으로 각각 20점 가까이 차이를 보였다.

 

도교육청은 교육주체 간 입장차를 극복할 수 있도록 교육공동체 대토론회, 학생 정책결정 참여제 등을 적극 홍보하고, 학교급·유형·지역에 따른 지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관련 부서간 정책 협의회·실천사례 발굴·지역별 공감 토론회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정태회 민주시민교육과장은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평가나 비교가 아니라 스스로 학교문화를 진단하고 교육공동체가 함께 대안을 찾는 동반 성장의 과정이므로 학교자치가 실제 작동할 수 있도록 더 큰 관심을 갖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2019년 9월 30일부터 10월 27일까지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도내 유․초․중․고․특수학교 총 2천492교 학생, 학부모, 교직원 45만855명이 설문에 참여했다.ㄱ

  • 도배방지 이미지

학교 민주주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