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신천지 신도 대상 전수 조사 나서

김일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3/03 [11:36]

성남시, 신천지 신도 대상 전수 조사 나서

김일태 기자 | 입력 : 2020/03/03 [11:36]

▲ 성남시청 전경. 

 

[분당신문] 성남시는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3월 11일까지 관내 신천지 신도를 대상으로 긴급 유선 모니터링 전수조사에 나섰다. 

 

시는 지난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로부터 확보한 2732명의 신천지 신도 및 교육생 명단을 바탕으로 이들 중 현재 무증상자 2천545명에 대해 2일부터 509명 공무원 전담반을 구성해 코로나19 감염 여부 및 증상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유증상자 187명에 대해서는 보건소에서 별도 관리한다. 

 

이번 모니터링은 공무원 1명 당 5명을 매칭, 2일부터 11일까지 열흘 간 매일 2회 유선 또는 문자로 감염여부 및 증상여부 등을 체크해 유증상자로 확인되면 즉시 보건소와 연계해 선별진료소를 방문토록 안내하고, 이후 자가격리, 검체 채취 등의 조치도 취할 예정이다.

 

연락 두절 및 비협조 신도들에 대해서도 추후 경찰 등과 협조해 직접 소재 파악에 나서는 등 강력히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 21일부터 전수조사를 통해 확인된 신천지 관련 시설 총 13개소 모두를  폐쇄 조치한 상태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우리 시 신천지 신도들의 감염 여부를 조기 파악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예방 및 확산 차단을 위한 선제적 대응 조치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