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지원사업’ 추진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4/29 [10:54]

성남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지원사업’ 추진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0/04/29 [10:54]

[분당신문] 성남시는 장애인 근로자의 안정적 근무여건 조성 및 채용 확대를 통해 장애인친화도시로 한걸음 더 나아가기 위해 관내 기업에 대해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은 모든 기업은 연 1회 1시간 이상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하도록 하고 있다(2018.5.개정). 사업주가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3백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실시하는 강사양성과정을 수료한 강사가 이 교육을 시행할 수 있으며, 성남시 관내에 공단이 지정한 2020년 강사지원사업 위탁수행기관으로는 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와 해피유자립생활센터가 있고, 직장 내 장애인인식개선교육 문화지원사업 위탁기관으로는 드림위드 앙상블이 있다. 

 

성남시는 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에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지원사업’을 위탁운영하고, 기업들의 교육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2019년 12월에는 관내기업 1만 6천 개소에 ‘교육안내서’를 제공했으며, 추가로 올해 상반기 중 2만 개소에 교육관련 자료를 배포할 예정이다. 

 

또 전문강사의 인프라 구축 및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콘텐츠를 개발해 보급하며, 찾아가는 집합교육과 원격교육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