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경기도당, 131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돌봄노동자기본법 제정 촉구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5/01 [18:20]

진보당 경기도당, 131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돌봄노동자기본법 제정 촉구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1/05/01 [18:20]

[분당신문]  '돌봄노동자기본법 제정촉구 기자회견'이 1일 오후1시 경기도청 앞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은진보당 경기도당, 진보당 윤경선 수원시 시의원, 공공연대노동조합 경기지부,전국요양서비스노동조합 경기지부,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기지부,전국사회서비스원노동조합 경기지부에서 주최했다.

 

5.1노동절이라는 계기로‘돌봄노동자기본법 제정’을 공식적으로 선포하여 국가가 책임지는 돌봄과 돌봄노동자의 존중과 처우개선 등에 대한 내용을 알려내고,돌봄노동자기본법 제정 운동을 본격화 하고자 했다.

 

▲ 진보당 경기도당은 '돌봄노동자기본법 제정 운동'을 본격화 할 것을 외치고 있다.

 

참석자들은 "돌봄은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며“코로나 펜데믹으로 돌봄이 각자의 몫으로 떠맡겨 진지1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각자에게 맡겨져 있다"며 "돌봄 영역은 민간위탁으로 돈벌이 수단이 되어버렸고, 정부의 관리감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해 서비스 질 저하, 낮은 돌봄 종사자 처우 등의 돌봄 대상자와 종사자 모두에 대한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를 거치며 필수노동으로 호명되고 있지만 현실은 민간위탁 구조하에 열악한 처우,저임금과 단시간,비정규직을 강요당하고 있다”며, “돌봄노동자가 행복해야 돌봄이 필요한 모든 이에 대한 안전하고 충분한 돌봄이 가능하기에 공공 필수 인력으로의 지위 보장,정당한 임금,처우개선 등을 통해 돌봄노동의 사회적 가치를 재정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오늘 전국에서 진행되는 돌봄노동자기본법 제정 선포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법 제정 운동에 돌입한다”며, “110만 돌봄노동자들의 지혜로 법을 만들고, 110만 돌봄노동자들의 힘으로 국회에서 법 제정을 시킬 것, 110만 돌봄노동자가 앞장서서11월 돌봄노동자 총파업도 만들어 낼 것”이라고 외쳤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