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원, 제28회 도당굿 문화축제 개최 ... 10월 3일 율동생태학습원 앞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3/09/26 [11:47]

성남문화원, 제28회 도당굿 문화축제 개최 ... 10월 3일 율동생태학습원 앞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3/09/26 [11:47]

▲ 성남문화원은 10월 3일 개천절 율동공원 내 야외공연장서 도당굿 문화축제를 개최한다.

[분당신문] 성남문화원(원장 김대진)은 단기 4356년 개천절 기념식 및 단군제 및 도당굿 문화축제(제28회)를 오는 10월 3일(화) 오후 1시부터 율동공원 내 야외공연장(율동생태학습원 앞)에서 개최한다. 

 

이날 행사는 단군성조연합회(회장 이경식)의 ‘선의식’과 ‘분향’을 시작으로, 오후1시 부터 식전행사에 가수 화영 · 이민지 · 원우 가요공연, 도화라지예술단의 ‘경기민요’가, 오후 2시 개천절 기념식은 성남시립국악단의 ‘타악퍼포먼스 태동’, 김대진 원장의 기념사와 신상진 성남시장, 박은미 성남시의회 부의장의 축사, 개천절 노래 등이 진행된다. 

 

이어서 ‘도당굿 문화축제’는 단군성조연합회 회원 전원이 출연하는 ‘초혼제 & 선녀춤’을 시작으로 중요무형문화재 제98호 오진수 전승교육사가 ‘산거리’, 고만고만 예술단의 ‘장대장 타령’, 경기도 도당굿 전수자 김정분 선생의 ‘제석거리’, 성남국악협회 민요단의 ‘우리 비나리’, 국가지정 무형문화재 제98호 경기도 도당굿 보존회장인 승경숙 이수자가 ‘상산거리’, 소리친구회가 무용 ‘한량무’, 열두작두장군 송옥순 선생의 ‘작두거리’가 펼쳐진 후 신명나는 '여흥거리'로 이어진다.

 

김대진 원장은 “개천절은 우리 한민족 5천년 역사의 뿌리이며, 단군의 홍익인간 건국이념은 외세의 침략으로부터 우리의 고유한 민족문화와 전통을 간직하게 되는 힘이 되었다”며, “올해 4356년 개천절 축제는 민족화합을 다짐하고,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의 이념을 이어받아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를 새롭게 혁신시키는 인성회복의 축제”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성남문화원,개천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