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7주년 6.10민주항쟁 경기도 기념식 … 민주화운동희생자 추모문화제 개최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5:12]

제37주년 6.10민주항쟁 경기도 기념식 … 민주화운동희생자 추모문화제 개최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4/06/11 [15:12]

‘2024경기민주대합창’ “피어라 민주, 어게인 1987” 퍼포먼스, 참석자 모두 ‘아침이슬’ 불러, … 이영순 무용단, 가수 ‘안치환’,  어린이뮤지컬 ‘리틀 용인’이 추모 공연

 

▲ 제37주년 6.10민주항쟁 경기도 기념식에서 ‘피어라 민주, 어게인 1987’ 퍼포먼스를 펼쳤다.

 

[분당신문] 1987년 6월 10일, 37년이 흐른 2024년 6월 10일 오전 11시.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 모인 경기도민 500여 명이 “독재타도, 직선제 쟁취” 구호를 다시 외쳤다.

 

이날 6.10민주항쟁 37주년을 맞아 (사)성남민주화운동사업회 주관으로  “피어라 민주, 어게인 1987”을 주제로 경기도 기념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상락 이사장, 이해학 원로목사,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위원장, 이수진(성남 중원) 국회의원과 경기도의원 등을 비롯해 각계 단체 등에서 참석했다.

 

▲ 성악가와 어린이합창단, 경기도민이 어우러지는 ‘2024경기민주대합창’을 선보였다.

 

기념식에 앞서 여는 공연으로 극단 브릿지 쇼라마에서 87년 당시 민주화에 대한 열망과 치열했던 항쟁을 묘사하는 ‘피어라 민주, 어게인 1987’을 무대에 올렸다. 이어 애국가 제창과 경기도 민주항쟁 기념식 관련 영상 상영, 기념사와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기념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성악가와 어린이합창단, 경기도민이 어우러지는 ‘2024경기민주대합창’으로 참가자 전원과 함께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러 뜨거웠던 그날의 함성을 기억했다.

 

▲ 가수 안치환고 합창단이 함께 추모 공연을 선보였다.

 

이상락  (사)성남민주화운동사업회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우리 대한민국 근현대사는 역사의 질곡마다 국민이 스스로 들불처럼 일어났고, 결국 역사를 변화시켰다”면서 “이제 우리에게 놓인 과제는 피와 목숨을 바쳐 일궈놓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어떻게 지켜내야 할 것이며, 어떻게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인지를 두고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때”라고 제시했다.

 

직접 참석은 못했지만 축사로 대신한 김동연 지사는 “6.10민주항쟁은 우리 국민의 위대한 손으로 쌓아 올린 현대사의 우뚝한 봉우리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며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신 열사들께 부끄럽지 않도록 모두가 골고루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는 상생과 포용의 민주적 공동체를 여는 데 경기도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이영순 무용단이 민주화운동희생자를 추모하는 공연을 하고 있다.

 

또한, 이날 저녁 7시부터는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경기도민주화운동 희생자를 위한 ‘추모문화제’가 열렸다. 문화제는 유가족협의회, 경기도의회, 각 단체 대표들의 분향을, 이영순 무용단과 가수 ‘안치환’의 노래와 어린이뮤지컬 ‘리틀 용인’이 선보이는 공연을 통해 숙연함을 표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