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립교향악단, 폴란드·이탈리아·슬로베니아 순회 공연 '성황' … 성남 위상 높여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17:21]

성남시립교향악단, 폴란드·이탈리아·슬로베니아 순회 공연 '성황' … 성남 위상 높여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4/07/08 [17:21]

▲ 성남시립교향악단이 7월 1일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수교 35주년 기념 음악회를 열었다.

 

[분당신문] 성남시립교향악단은 유럽 초청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성남시립교향악단은 7월 1일 월요일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대한민국-폴란드 수교 35주년 기념 음악회’를, 7월 5일 금요일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에밀리아-로마냐 페스티벌’을, 7월 8일 월요일 슬로베니아 루블랴나에서 ‘루블랴나 페스티벌 공연’을 펼쳤다. 

 

성남시립교향악단 예술 총감독 금난새의 지휘 아래 그리그의 ‘홀베르그 모음곡’, 베토벤의 ‘교향곡 5번(운명)’, 모차르트의 ‘바이올린 협주곡 3번’과 ‘교향곡 40번’, 시립국악단의 해금 협연으로 장재민의 ‘도시 아리랑’을 무대에 올렸다.

 

‘대한민국-폴란드 수교 35주년 기념 음악회’ 공연 땐 1천여 명의 관람객이 성남시립교향악단의 연주를 관람했고, 브로츠와프 필하모닉과 연합 연주를 해 브로츠와프시와 문화교류를 통한 우호 관계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

 

특히, 시립국악단의 아쟁 협연으로 ‘아리랑’을 연주해 관람객이 한국의 정서를 느낄 수 있게 했고, 현지 교민을 위한 앙코르곡으로 ‘그리운 금강산’을 연주해 교민들의 마음에 큰 감동을 선사했다.

 

에밀리아-로마냐 페스티벌과 루블랴나 페스티벌은 유럽에서 열리는 페스티벌 중 역사와 오랜 전통을 지닌 명성 있는 페스티벌로서, 초청을 받은 성남시립교향악단은 성남시를 대표하는 예술단으로서 성남의 위상을 높이고, 세계 무대에 문화도시 성남과 성남시립교향악단을 세계적으로 알리는 계기를 만들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